2014. 10. 21.

Travel at YeoSoo in Korea-3 (여수 가을여행 3편)

셋째날은 열차가 저녁기차인 관계로 시간이 많이 남아 있었고,  마지막 구경을 하면서 마무리를 지으려 했는데, 약간의 사고들이 있었습니다. ^^

우리식구들이 묵었던 펜션입니다. 돌산대교 앞이지만, 약간은 외진곳이라, 택시로 오면서, 여기 집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오는 길 입구에 벌초가 좀 필요하더군요. 여튼 전망은 참 좋습니다. 여수밤바다가 바로 보이니까요. 앞에 찍은 여수밤바다 사진은 여기 베란다에서 찍은 것들이였습니다.
집앞은 바로 낚시하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전날 밤에는 장어를 낚으셨더군요. 배를 타고 섬일주를 했습니다. 그런데, 풍랑주의보가 갑자기 내려서, 배가 울렁울렁, 다행이 아이들이 괜찮았지만, 처남이 멀미를 해서 고생을 좀 했습니다. 원래 미션이 갈매기 새우깡주기도 실패했습니다. 아래는 돌산대교입니다.

엑스포 옆을 지나갑니다... 밤에 보았던 오쇼의 큰오 (O)가 보입니다.

갈매기가 날아갈때 한컷~ 우연히 잡혔네요. 갈매기 센스가 좋습니다. 그러나, 큰 딸은 갈매기 보다 찍기가 어렵습니다.

시내로 돌아 와서 점심을 먹고,  고양이 까페를 들렀습니다. 뭐 여행에 꼭 이래야 된다는 법은 없고, 딸내미들이 동물을 심히 좋아 하는 관계로 한번 가봤습니다. 새로 생긴곳인지, 거기 관리하시는 분이 너무도 열심히 고양이 종류, 성격 등을 설명해주셨습니다. 아이들도 고양이 보느라 정신을 못차렸습니다. 딱 한사람, 동물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와이프만 바짝 긴장상태~


그리고는, 근처에 있는 아이스크림 튀김(?)을 파는 곳을 갔습니다.
반죽안쪽에 아이스크림이 있어서 튀겨주지만, 뜨겁지 않은 그런 음식입니다. 닭도 같이 튀겨서 파시지만, 아이스크림이 좀 더 유명합니다.
 1) 튀기는 장면입니다.
 2)먹는 장면입니다. 그러나, 뜨겁지 않습니다.
 3) 주인 아저씨입니다. 서울에서 사시다가 여기 고향으로 내려오셨다 합니다.  어떻게 여기를 알고 왔냐고 신기해 하십니다. 정작 사장님 본인은 인터넷검색해도 본인 가게를 잘 못찾겠더랍니다.
 4) 튀김 속입니다. 흰것이 아이스크림입니다.

저녁은 수산시장을 들러서 줄돔 1키로와 써비스 우럭 한마리 받아서 2층에서 맛나게 먹었는데요, 아이들이 너무 잘먹으니 옆자리에서 보시던 다른 손님이 신기해 하십니다.
줄돔모양대로 회를 떠서 모아 주셨네요.
 식사후, 해상공원 거리를 좀 걸었습니다. 낚시하시는 분이 너무 많더군요.. 낚시도 하고 싶었지만, 시간관계로 생략.~
 기차역에 도착했습니다. 이제 집으로 갑니다.  다양한 먹거리와 아름다운 바다를 뱃속과 눈속에 넣어 갑니다~ ^^

1편보기
2편보기

2014. 10. 15.

Travel at YeoSoo in Korea-2 (여수 가을여행 2)

저녁에는 빅오쇼를 관람하러 갔습니다. 와이프가 부지런히 예매 첫날 예약을 한 덕분에 가운데 자리에서 잘 볼수 있었습니다. 저녁시간인데도 사람들로 자리가 꽉찼습니다.  
시작 장면입니다. 라스베거스의 분수쇼 같기도 합니다.
 아래는 동영상으로 한컷더~
 마침 쇼장 뒤로 달이 두둥 떴네요.
 이 사진은 구글이 자동으로 효과 보정한 사진입니다 나름 몽환적입니다.
가운데 조형물에 물을 흘려서 영상을 투사시켜서 보여줍니다.. 나름 실감납니다. 뒤쪽에 달은 계속 보이네요.
 꽃모양 같기도 하고 하여간 아이디어가 대단합니다.
 아래는 하이라이트 부분입니다. 실제로 불을 뿜어내는데, 열기가 멀리 떨어져 있어도 느껴질 정도입니다. 장관 입니다.
 관람을 마치고 숙소로 왔습니다.  넓은 방에 위에 다락처럼 해놓았는데 아이들이 좋아합니다.
 우리의 최종 목적 '여수 밤바다' 입니다.
 이건 다음날 '여수 낮바다' 입니다.  ^^
 여기는 이순신광장~ 멀리 동상이 보이죠?
 점심은 티비 맛평가단에서 맛나다고 후한 점수를 준곳 으로 갔습니다. 역시가 손님이 바글바글 12시도 안되었는데 말이죠...
 다시 광장으로 와서 거북선 관람~  나중에 알았는데 개인이 하는 곳이 한군데 더 있습니다.거긴 유료. 여긴 공짜.
 거북선 내부입니다. 수군등에 한자로 '수'라고 써 놓았습니다. 물론, 마네킹입니다.
 뭐, 멋있지는 않습니다.. 그냥 실감 날뿐.

 다음으로 간 곳은 오동도입니다.  동백열차를 타고 들어가도 되고 , 걸어가도 되는데 그냥 재미로 타봅니다. 걸어가면 1km가 좀 넘는다고 하니, 취향데로..
 음악분수 앞에서 한컷
 이 꽃은 섬전체에 피어 있는데 이름은 '털머위' 당연 잎에 털이 있겠지요? ^^
 오동도 위에서 파노라마로 한컷.


시내로 돌아와서 나름 유명한 곳에서 먹으려고 갔더니, 아직 문을 안열어서 5시까지 기다렸습니다. ^^  저녁메뉴는 '서대회', '금풍쉥이', '아구찜' 셋다 맛있고, 배가 빵빵하도록 먹었습니다. 딸내미는 '서대회'가 제일 맛나다고 합니다.

 오면서, 시장에 들렀는데 젓갈과 커피를 같이 파는 곳이 있어서 한장찍고, 커피도 먹었습니다. 1박2일이 여기서 힌트를 얻었을까요? ^^
 숙소로 컴백~. 여수 밤바다 멋집니다.

3편보기

1편보기

Travel at YeoSoo in Korea (여수 가을여행)

처가 식구들과 함께  여수여행을 2박3일로 다녀왔습니다.
장모님은 여수의 모든 시장을 섭렵 하실 계획이십니다.

아침 일찍 용산역에서 출발했습니다. 이번 여행은 차없이 대중교통으로만 다니기로 했습니다. 저는 운전을 안해도 되어서 매우 편했습니다.

여수 엑스포역에 도착했는데 생각보다 썰렁합니다. 여수 엑스포전에는 더 썰렁했었겠지요. 그래도 등산복 차림의 단체 할아버지,할머니들이 줄을 지어 나오십니다.


금강산도 식후경~ 점심부터 해결하러 여수사람들이 많이 찾는다는 돌게식당에서 간장게장 백반을 먹었습니다. 조기매운탕,간장게장,양념게장을 맛나게 먹었습니다. 우리보다 늦게온 단체 손님은 우리보다 먼저 드시고 사라지셨습니다. 먹는데 정신이 팔려서 간판만 찍었습니다. 개인적인 취향이나, 간장게장은 일산에 있는 곳이 좀 더 저와 식구들 입맛에는 맞았습니다
엑스포는 행사 끝난지가 오래되서 그런지 국제관은 모조리 닫았고, 테디베어 전시회를 위해서 한개의 동만 열어서 행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옛날에 제주도에서 가본 곳이라 패쓰~.



 먼 발치로 다른 전시관은 건물만 관찰했습니다. 날씨는 참 기가 막힙니다.
 수족관을 가니, 없어보이던 엑스포 관람객이 여기 다모인것 같이 많습니다.  아래는 피라냐입니다. 성질이 사나와서 그렇지, 매우 이쁩니다. 겁도 많다고 합니다.

 전체 적인 구성은 코엑스 아쿠아리움과 비슷한데 좀더 아기자기 한것 같습니다.

사람들이 너무 여기만 몰리다 보니 점점 사람이 많아져서 구경이 힘들 정도였습니다.  사진은 없지만, 서울에는 물고기 밥만 주는데(정어리떼 공연) 아래 수족관에서는 싱크로 나이즈를 하는 3명의 언니들이 공연을 합니다. 인어 컨셉이라고나 할까요. ^^. 그리고 가오리 밥주기도 합니다.










그리고, 한장소에서 같이하는 트릭 아트쇼도 같이 봤습니다. (사실 이거는 그림만 바꿔서 여러군데서 많이 하더군요. 옛날에 제주도에서 봤었습니다.)
이것의 묘미는 사진으로 찍어 보면 좀더 실감난다는 것이죠.  아래는 그중 하나입니다. 시선 처리와 잘 맞아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밖으로 나와보니, 이번에는 줄에 매달려 왔다 갔다 하는 것이 있네요. "스카이..."이라는 것이였는데 강릉에도 비슷한 것이 있습니다. 거기는 편도, 여기는 왕복이네요.

가격은 다른 지방보다 착합니다. 우리집 두 딸내미도 타고나서 재미난다고 하네요. 한쪽편으로 가서 다시 위 계단으로 올라가서, 다시 왔던 자리로 오는 방식입니다.

저녁에 하는 빅오쇼를 보기 위해서 기다리다 보니 깜깜했던 천장에서 영상이 표시가 되는 군요. 나름 색달랐습니다. 제일 끝부분의 한 블럭은 꺼져서 안나왔지만, 보는데는 지장이 없었습니다. 서서 보면 목이 아프니 옆 벤치에 앉아서 보시는 걸로... 엑스포 당시에는 인기가 좋았을 법하네요.